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적가치

  •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적가치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적 가치

  •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ㆍoutstanding universal value)
    •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유형과 무형의 문화적 전통을 지속하고 있는 살아있는 불교 유산이다.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을 구성하는 7개 사찰은 모두 불교 신앙을 바탕으로 하여 종교 활동, 의례, 강학, 수행을 지속적으로 이어왔으며 다양한 토착 신앙을 포용하고 있다.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의 승가공동체는 선수행의 전통을 신앙적으로 계승하여 동안거와 하안거를 수행하고 승가공동체를 지속하기 위한 울력을 수행의 한 부분으로 여겨 오늘날까지도 차밭과 채소밭을 경영하고 있다.
    • 한반도에는 7세기에서 9세기에 걸쳐 중국으로부터 도입된 대승불교의 다양한 종파를 수용하여 수많은 불교 사찰들이 창건되었는데, 도시에 세워진 사찰들과 산지에 세워진 사찰들로 나누어진다. 이후 조선왕조(1392~1910)의 숭유억불 정책으로 인해 도시 사찰의 대부분은 강제로 폐사되었지만,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을 포함한 산지사찰들은 현재까지 승려들의 신앙과 정신 수행, 일상생활을 위한 승원으로서의 본래의 기능과 특징을 지속하여 왔다. 즉, 도시 사찰은 거의 사라진 반면 산지사찰인 산사들은 오히려 신자들의 신앙처로서의 기능을 확대하고 수행에 필요한 공간과 시설을 갖추기 시작하였던 것이다.
    •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을 구성하는 7개 사찰은 종합적인 불교 승원으로서의 특징을 잘 보존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찰이다. 또한 산지에 입지함으로써 곡저형, 경사형, 계류형의 3가지 형태로 유형화할 수 있는 대표적인 불교 승원이다.
    • 통도사는 확장된 곡저형을 보여주고 있는 산지형 승원으로서 계곡의 말단부에 넓은 부지에 맞추어 세 구역의 삼로전 체제를 구성하고 있다. 불보신앙의 원천인 진신사리를 봉안한 금강계단의 계율 전통을 사찰 창건의 뿌리로 계승하여 대웅전 등을 포함하여 한국 불교 신앙의 전면모를 망라한 전각을 경내에 두고 있다. 다원적인 가람 배치 형태 뿐 아니라 불보사찰로서의 신앙과 수행, 생활의 모든 면모를 가장 전통적인 형태로 유지하고 있는 사찰이다.
    • 부석사는 경사형 승원으로 분류되는데, 산기슭의 경사면을 활용하여 등고선을 따라 일직선으로 다단의 석축을 만들고 이 위에 전각을 배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부석사의 무량수전은 미타 신앙의 성지이며 점차 상승하는 화엄사상의 수행을 상징한 교리적 가람 배치 모습를 잘 보여준다. 창건 설화에 나오는 전설의 여인, 선묘를 기리는 선묘각은 사찰의 융합적인 속성을 증거한다.
    • 봉정사는 확장된 경사형을 대표하는 사찰로서 석가모니불을 모신 대웅전과 아미타불을 모신 극락전이 병립하는 구조를 가진다. 이런 두 개의 구조는 경사형 부지에 작은 마당을 형성하고 있다. 승려들은 주변 채소밭에서 음식재료를 재배하고 있어 수행합일을 실천하는 산사의 생활전통을 잘 보여주고 있다.
    • 법주사는 곡저형의 사찰로서 미래불인 미륵신앙의 전당이면서도 석가신앙을 상징하는 대웅보존을 주불전으로 하여 병립하고 있는 구조를 나타낸다. 사찰의 한 가운데에는 넓은 마당을 중심으로 야외 예불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팔상전은 한국 유일의 목탑 형식 건물로서 부처의 생애에서 중요한 8가지 중요한 사건을 상징하며, 대웅보전은 중층 법당을 대표하는 희귀한 사례로서 잘 보존되어 있다.
    • 마곡사는 선종에 바탕을 두고 세워진 승원으로서 계류를 사이에 두고 사찰의 경내가 양쪽으로 확장된 계류형을 대표한다. 대웅보전의 석가신앙 영역과 계류 너머의 선수행 공간인 영산전 영역으로 구분되어 있다. 승려들의 생활공간이 잘 보존되어 있는데 전통 창고인 고방 등은 목조구조물로서 가치가 높다. 선암사는 선종 사찰로서 창건되어 숲으로 둘러싸인 넓은 계곡 말단부 부지에 전각들이 다층적인 층위를 만들면서 겹겹이 들어서 있는 모습을 보인다. 대웅전과 그 앞의 마당이 경내 중심에 자리 잡고 있다. 선수행과 함께 차 재배로 유명하다.
    • 선암사는 선종 사찰로서 창건되어 숲으로 둘러싸인 넓은 계곡 말단부 부지에 전각들이 다층적인 층위를 만들면서 겹겹이 들어서 있는 모습을 보인다. 대웅전과 그 앞의 마당이 경내 중심에 자리 잡고 있다. 선수행과 함께 차 재배로 유명하다.
    • 대흥사는 선종을 뿌리에 두고 창건되었으며, 대웅전 영역으로부터 계류를 건너서 경내를 확장한 계류형 승원이다. 경내는 천불전 구역, 표충사 영역, 대광명전 구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16세기 승장으로서 공훈을 세운 서산대사의 호국정신의 전통을 계승하고 선교 교학 전통의 중심으로서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탁월한 산지 불교 승원의 사례로 인정되는 7개의 사찰로 구성된 역사적인 유산이다. 이들 사찰은 7세기에서 9세기에 이르는 창건 시기에 불교의 다양한 종파를 구현하고 있으며 승가공동체를 위한 신앙, 수행, 생활과 관련한 전각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 모두는 원래의 기능을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사찰의 전체 경내가 한국 불교의 개방성에 의해 형성되었고, 불교 성소로서의 특징을 잘 보존하고 있다는 점에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갖추고 있다.
  • 진정성 및 완전성
    • 통도사통도사
    • 부석사부석사
    • 봉정사봉정사
    • 법주사법주사
    • 마곡사마곡사
    • 선암사선암사
    • 대흥사대흥사
    •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용도와 기능, 입지와 환경, 전통 기술 관리체계 측면에서 높은 진정성을 확보하고 있다. 용도와 기능면에서 산사는 복합적인 가람구조 속에서 승려와 일반인들의 신앙, 수행, 생활이 단절 없이 지속되어 왔고 살아있는 종합승원으로서 기능을 현재까지 변함없이 유지하고 있어 높은 진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오늘날까지 불교 출가자와 신자의 신앙공동체가 수행과 신앙과 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살아 있는 승원으로서 안거수행 등 철저한 수행이 이루어지는 7개 사찰로 이루어진 연속유산이다.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경사가 완만한 산기슭에 입지하여 주변 자연으로 사찰의 경계를 구성하는 자연친화적이며 개방형 구조를 보인다. 또한, 창건부터 지금까지 주불전 영역의 원지형을 유지하고 시대별 사회상을 중창과 중건을 통해 사찰구조에 반영함과 동시에 곡저형, 경사형, 계류형으로 영역을 확장 하며 신앙의 중심지로서 역할을 해왔다.
    •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은 17세기에 마당 중심으로 주불전과 부속 건축물이 신앙과 공간구성 측면에서 긴밀한 연관성을 갖는 유기적 가람구조 양식을 확립하였다. 산사는 종합승원으로서 신앙.수행. 생활이 지속되어 오면서 입지와 공간조성에서 자연과의 조화를 이룬 독특한 특징을 보인다.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보여주는 모든 필수요소들은 각 사찰의 경계 내에 포함되어 있으며 훼손 없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 부합하는 등재기준
    III.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일 것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오늘날까지 불교 출가자와 신자의 수행과 신앙, 생활이 이루어지는 종합적인 승원이다. 불교의 종교적 가치가 구현된 공간구성의 진정성을 보존하며 지속적으로 승가공동체의 종교 활동이 이어져 온 성역으로서 특출한 증거이다.
    IV.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일 것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주변 자연을 경계로 삼아 산 안쪽에 위치한 입지 특성을 갖고 마당을 중심으로 예불, 수행, 생활공간 등의 요소가 입지 특성에 따라 공간 구성의 유기적 연계를 이루는 복합 공간을 보여주는 유형을 대표한다.